공지사항

  • 홈
  • 교육정보마당 > Wee센터 사이버상담실
  • 공지사항
  • 프린터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 본 게시판과 관계된 게시물 외에 비방, 광고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 합니다.

제목

[심리학 칼럼] 분노의 심리학
작성자양하주 작성일2016/12/02 09:31 조회수: 815

< 분노의 심리학 >

 화가 났음에도 자신이 화가 났다고 생각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왜냐하면 겉으로는 화를 내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들은 화가 났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기가 죽어 있고 복종적인 태도를 보인다. 현실에서 화를 내지 않았지만 이들의 마음 속에는 화와 분노가 숨겨져 있다. 


 사람들은 보통 분노를 두 방향으로 표현한다. 자신 밖으로 폭발하기도 하고 자신 안으로 폭발하기도 한다. 안으로 폭발하는 분노는 우울증을 일으킨다. 나는 나쁜 놈이다, 내가 못나서 이런 대우를 받는다, 나는 그렇게 무시당해도 싼 놈이다 하는 식의 자기비하로 나타난다. 이런 사람들은 왜 자신의 화를 표현하지 못하는 걸까? 그것은 분노와 죄책감이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죄책감이 분노의 표현을 가로막아 버린다. 대부분 이들의 죄책감은 부모와 연관되어 있다. 분노의 화살을 어머니나 아버지에게 쏘면 큰 죄가 되므로 그 죄책감이 두려워서 자기를 쏘는 것이고 자기를 쏘는 편이 훨씬 안전하기 때문이다. 이런 성향이 점점 심해지면 자살까지 가기도 한다. 

 반대로 분노가 밖으로 향할 땐 엉뚱한 대상에게 터지기도 한다. 부인이나 아이들같이 만만한 대상에게 화를 낸다. 때로는 직장의 부하가 분노 표현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이는 내 마음 속 부모에 대한 분노가 주변 사람들에게 이동(Displacement)한 것이다. 선생님에게 매 맞은 아이가 선생님 구두를 발로 차는 것이나 남편이 미운 부인이 시누이를 비난하는 것이 이동이다. 이동이란 심리현상은 합리적이지 못한 현상이지만 우리 마음 속에서 흔히 발생한다. 

 마음 속에 숨겨진 표현되지 못한 화는 편집증을 만든다. 사람들이 자기를 모략하고 자기를 시기할 거라는 생각에 시달린다. 이는 자기 분노를 상대방에게 투사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내적 분노가 클수록 사람들에 대한 두려움도 크다. 그래서 생존을 위해 모든 촉각을 곤두세우고 의심한다. 편집증적인 사람 중에 사회적으로 성공한 사람이 많은 이유는 살아남기 위해서 철저하게 준비하고 자기의 힘을 기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렇게 성공해 보아도 마음 속의 분노하는 심리적 아이는 늘 억울하고 우울하다. 왜냐하면 자신의 분노의 뿌리를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해결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분노 처리는 우리 인생의 큰 숙제다. 마음 속에 숨어 있는 화와 분노는 무의식에 머물러 있어서 이성적 사고의 영역 밖에 있기 때문에 문제 해결을 어렵게 만든다. 분노의 뿌리에 대한 자기 발견 혹은 자기 이해만이 분노의 뿌리를 치유하는 효과를 나타내며 이것에 이르는 것을 통찰이라 한다. “아하! 내 안에 이런 아이가 있었구나, 형만 편애하는 부모에 대한 분노와 형에 대한 질투심에 빠진 아이가 있었구나, 그래서 남들에게 인정받으려 했고 버림받을까봐 두려워 했구나” 하는 자기 발견이 통찰인 것이다. 

 사실 마음 속의 분노하는 심리적 아이는 유년기에 만들어진 하나의 허상일 뿐이다. 유년기 시절 마음의 상처를 받고 만들어진 심리적 아이가 무의식 속에 살아남아 있는 것이다. 실상은 더 이상 상처 받지도 받을 필요도 없는 늠름한 어른인 자기가 실상이다. 그런데도 실상인 어른이 허상인 마음 속의 아이의 감정에 지배당하며 살아가는 것이다. 이것을 발견하는 것이 통찰이다. 심리적 허상은 그것이 허상이라는 사실을 내가 깨닫는 순간 무력하게 사라지게 돼 있다.

 

한상우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연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87 2017년 학업중단숙려제 신청서 및 동의서 김다혜 2017/03/24 700 2017_학업중단숙려제학교(서식).hwp 다운로드
86 2017년 상담주간 운영 계획 안내 양하주 2017/03/14 675 [신청]2017년동부Wee센터상담주간프로그램운영안내및신청.hwp 다운로드+3
85 [출판사 리뷰] 센서티브 : 남들보다 민감한 사람을 위한 섬세.. 김다혜 2017/03/02 329  
84 2017년 찾아가는 동부Wee센터 프로그램 운영 및 신청 안내 양하주 2017/02/13 612 [기관신청]2017년찾아가는동부Wee센터프로그램운영안내및신청.hwp 다운로드
83 [공고] 2017년 학생상담 및 치료지원 위탁사업 최종 선정기관 .. 양하주 2017/02/06 449 2017년학생상담및치료지원위탁사업최종공고문.hwp 다운로드
82 [심리학 이론] Dreikurs의 민주적 부모교육 양하주 2017/02/01 509 2_Dreikurs의민주적부모교육이론_(2017_02_01_).hwp 다운로드
81 [공고] 2017년 학생상담 및 치료기관 위탁사업 업체 모집 공고 양하주 2017/01/09 732 2017년학생상담및치료지원위탁업체공고문.hwp 다운로드
80 [출판사 리뷰] 배려깊은 사랑이 행복한 영재를 만든다. 양하주 2017/01/04 385  
79 [부모교육 도서내용]아이와 놀이, 그 놀라운 관계를 파헤치다.. 양하주 2016/12/30 536  
78 [생활속의 심리학] 타인의 상황과 기분을 느낄 수 있는 능력,.. 양하주 2016/12/13 693  
77 현재 보고 있는 게시글[심리학 칼럼] 분노의 심리학 양하주 2016/12/02 815  
76 [생활속의 심리학] 다양한 양상을 가지는 불안장애와 강박장.. 양하주 2016/08/31 838 불안,강박장애자가진단표.jpg 다운로드
75 [심리학 칼럼] 부정적인 유행어, 언제까지 쓸거니? 양하주 2016/08/04 973  
74 [생활 속의 심리학] '엄마'와 '마더'의 차이 양하주 2016/06/09 787  
73 [생활 속의 심리학] 사적이고 주관적인 의식 경험, 잠과 꿈 양하주 2016/05/13 690  
72 [책 정보] 사람의 마음을 얻는 심리대화법 양하주 2016/04/04 897  

맨처음이전 5페이지12345다음 5페이지마지막


  •  
  •